공지
9/30(수)~ 10/2(금) "추석연휴" 교육 센터별 수업 진행 꼭 체크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객센터는 연휴기간 휴무일입니다.
매드포스터디
와썹 커뮤니티
매드포북스
  |     |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페이스북 아이디로 로그인  구글 아이디로 로그인
뉘앙스 #018 :

시간은 시계 차고 있는 사람한테만 묻자

목록
주의/참고사항
처음 미국에 갔을 때만 해도 시계를 차고 다니지 않아서 친구들한테 시간을 자주 물어보는 편이었어요. 몇 시인지 물어보는 것까지는 좋았는데, ‘지금 몇 시 몇 분이야.’라고 대답해주는 친구들에게서 그때만 해도 내게 너무 생소했던 ‘quarter’나 ‘half’ 같은 녀석들이 자주 튀어나온다는 게 문제였죠. 이건 뭐, 알아들을 수가 있어야죠. ㅎㅎ

물론 나중에 사전을 찾아보고 quarter는 ‘15분’, half는 ‘30분’이란 뜻이란 걸 알게 됐지만,
몇 시인지 물어볼 때 ‘It’s a quarter before noon. (12시 15분 전이야.)’이나 ‘It’s half past nine. (9시 반이야.)’라고 해버리면 머리가 너무 복잡해지면서 짜증이 밀려오더라고요. ㅎㅎ 그래서 나중에는 친구 손목을 잡고 몇 시인지 직접 보던가 다른 친구한테 다시 한 번 시간을 물어보는 일까지 발생했다니까요. ㅎㅎ 여기서 사용되는 ‘before’는 ‘~시 전’, ‘past’는 ‘~시 후’라는 의미예요.
Case1

A: Do you have the time?
B: It’s a quarter before 5.
A: Already? Then we’ve got to get going.
B: No, we can stay here until half past 6.



A: 몇 시야?
B: 5시 15분 전.
A: 벌써? 그럼 우리 가봐야겠네.
B: 아니, 6시 30분까지 있어도 돼.
- JD Kim 제공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시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뉘앙스 제목 열람상태
뉘앙스016 시간 없다고 거절할 거면 양손은 필시 뒤로 숨기자 로그인 필요
뉘앙스017 넌 내 여덟 번째 여자 친구야 로그인 필요
뉘앙스018 시간은 시계 차고 있는 사람한테만 묻자 로그인 필요
뉘앙스019 적어도 자기 생일 정도는 영어로 말하자 로그인 필요
뉘앙스020 8시 5분이 Eight Five가 아니라고? 로그인 필요
뉘앙스021 뻔한 얘기, 더 이상 하지 말자 로그인 필요
뉘앙스022 존재감 참 없는 O’clock 로그인 필요
뉘앙스023 말 잘못해서 괜히 상대방 고생시키지 말자 (2) 로그인 필요
뉘앙스024 영어 초보들의 공공의 적, 전화번호 말하기 로그인 필요
뉘앙스025 can이 어린이용 단어라고??? 로그인 필요
뉘앙스026 겉만 보고 섣불리 판단했다가는 큰코다칠 수도 있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027 ‘I know.’ 발음 잘못했다가는 친구가 날 저주할 수도 있다 (4) 로그인 필요
뉘앙스028 ‘Be동사+-ing’가 미래형이 될 수도 있다고? 로그인 필요
뉘앙스029 못 이기는 척 ‘let’을 쓰면 배려심 있어 보인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030 미국인은 귀찮은 거 싫어한다 로그인 필요
<<처음1
2
345678910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