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포스터디
와썹 커뮤니티
  |     |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페이스북 아이디로 로그인  구글 아이디로 로그인
뉘앙스 #115 :

네이티브만 알아들을 수 있는 속삭임

목록
주의/참고사항
혼잣말로 ‘내가 무슨 말 하려고 했더라?’라고 할 때는 ‘What was I gonna say? (왓워자고너세이?)’라고 하면 돼요.

필과 친구가 된 게 미국에 가서 두 달 정도 지났을 때였는데, 그 당시 제 영어 실력은 아주 형편없어서 천천히 말해주지 않으면 무슨 말을 해도 제대로 알아듣질 못했을 때였어요. 그런데 그 친구가 이때까지 계속 또박또박 천천히 말해주다가 하루는 갑자기 초스피드로 ‘왓워작꼬???’ 뭐라 뭐라 하는 거예요. 어찌나 말을 빨리하던지 당황스러움을 넘어 좌절까지~ ㅠㅠ

나중에 알고 보니 그때 했던 말이 ‘What was I gonna say?’였더라고요. 원래 우리도 ‘무슨 말 하려고 했는데…….’라고 할 때는 무슨 말 할지 머릿속으로 생각하며 좀 작은 목소리로 혼자만 알아들을 수 있게 빨리 발음하잖아요. 상황이 이랬으니 제가 무슨 수로 이걸 알아듣겠느냐고요. ㅠㅠ

이런 상황에서 ‘I was gonna say something. (무슨 말을 하려고 했었는데…….)’이라고도 하는데, 이때는 혼잣말이라기보다는 무슨 말을 할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느낌이 좀 더 강해요. 참고로 ‘What I was gonna ask?’라고 하면 ‘내가 무슨 말을 물어보려고 했더라?’가 되고, ‘What I was gonna do?’라고 하면 ‘내가 뭘 하려고 했었지?’가 돼요.
Case 1

A: What was I gonna say?? I can’t remember.
B: That’s so like you.
A: Arr...What was it?? I was gonna say something.
B: I guess you’re getting forgetful.



A: 무슨 말 하려고 했더라? 기억이 안 나네.
B: 역시 너답다.
A: 아……. 뭐였지? 무슨 말 하려고 했었는데.
B: 너 건망증 생기는 것 같아.
- JD Kim 제공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시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뉘앙스 제목 열람상태
뉘앙스106 정중하게 ‘입 닥치세요!’라고 말하기 로그인 필요
뉘앙스107 한 눈에 이기적인 사람 골라내기 로그인 필요
뉘앙스108 난 하나를 훔쳤지 두 개를 훔친 게 아니야 로그인 필요
뉘앙스109 너와 나만의 은밀한 비밀 로그인 필요
뉘앙스110 미국에서는 여자도 남자 취급한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11 웬 봉창 두드리는 소리 로그인 필요
뉘앙스112 다행이다, 한 마디여서……. 로그인 필요
뉘앙스113 미국인은 핸드폰 안에 암호를 숨겨둔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14 찍소리 못 하게 딱 잘라 말하기 로그인 필요
뉘앙스115 네이티브만 알아들을 수 있는 속삭임 로그인 필요
뉘앙스116 실수로 발음 하나 크게 하면 피본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17 미국 가면 없던 건망증이 생긴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18 미국인들의 조상은 전부 꽃게? 로그인 필요
뉘앙스119 미국 사람들은 아이를 동물 취급한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20 미국 사람들 경기할지도 모르니 식당에서는 작은 목소리로~ 로그인 필요
<<처음1234567
8
910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