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9/30(수)~ 10/2(금) "추석연휴" 교육 센터별 수업 진행 꼭 체크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객센터는 연휴기간 휴무일입니다.
매드포스터디
와썹 커뮤니티
매드포북스
  |     |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  페이스북 아이디로 로그인  구글 아이디로 로그인
뉘앙스 #151 :

너 나한테 맞먹는 거냐?

목록
주의/참고사항
you’를 ‘ya(야)’로 발음하기도 해요. ‘야’라고 발음하면 좀 슬랭틱한 느낌이 들기 때문에 무분별하게 남발하면 정말 싼 티 나는 영어로 둔갑해버릴 수도 있는데요. (솔직히 발음 자체도 좀 싼 티 나게 들리는 건 사실이잖아요. ㅎㅎ)

하지만 이게 ‘See ya.’나 ‘How are ya?’처럼 사용되면 친근감을 더해준다는 사실~. 한국말에도 ‘안녕.’을 ‘안뇽.’이라고 하기도 하잖아요. 똑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될 거예요. ‘인사’라는 게 가볍고 밝게 해야 더 친근감을 주는 거니까요.
case 1

A: Hey, how are ya? What’re you doing here?
B: I’m waiting for my friend.
A: Hey, I’ve got to get going. Let’s get together one of these days.
B: Definitely. I’ll catch you later.
A: See ya.



A: 야, 잘 지내지? 여기서 뭐 하는 거야?
B: 친구 기다리고 있어.
A: 난 이만 가봐야 해. 조만간 한번 보자.
B: 그래야지. 나중에 보자고.
A: 다음에 봐.
- JD Kim 제공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시 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뉘앙스 제목 열람상태
뉘앙스151 너 나한테 맞먹는 거냐? 로그인 필요
뉘앙스152 늦어도 욕 덜 먹는 방법 로그인 필요
뉘앙스153 느낌 강약 조절에 꼭 필요한 ‘just’ 로그인 필요
뉘앙스154 이거 모르면 최면 못 건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55 상대방에게 대놓고 실망감 드러내기 로그인 필요
뉘앙스156 잡음 없이 미국에서 편히 사는 방법 로그인 필요
뉘앙스157 양치기 소년은 처음 이렇게 말해서 사람들을 속일 수 있었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58 땅을 치며 후회할 때 꼭 필요한 표현 로그인 필요
뉘앙스159 미국인에게는 마약이 생활화되어 있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60 넌 내가 알고 있던 하나가 아니야 로그인 필요
뉘앙스161 상대방이 거절 못 하게 하는 방법 로그인 필요
뉘앙스162 배려심 많은 슈드 씨 로그인 필요
뉘앙스163 밥 먹었다고 할 때 ‘just’ 빼먹으면 밥 또 먹을 수도 있다 로그인 필요
뉘앙스164 말꼬리 살짝 흐리며 말하기 로그인 필요
뉘앙스165 이거 안 쓰면 사람 참 답답해 보인다 로그인 필요
<<처음<이전
11
1213맨끝>>